방탄소년단이 곧 새 역사…심상치 않은 기록 행진

방탄소년단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신곡 발표 때마다 K팝 최초·최단·최고 기록을 갈아치웠던 방탄소년단이 이번에도 새로운 역사를 쓰고 있다. 기세는 이전과는 사뭇 다르다. 심상치 않은 기록이 이어지고 있다. 방탄소년단이 최근 발매한 첫 영어 싱글 ‘다이너마이트(Dynamite)’는 전 세계 대중음악계에 새 기록과 자체 최고 기록들을 쏟아내고 있다. 향후 K팝 역사에도 유례없던 새 기록들이 더해질 것으로 기대된다.

25일(현지시간) 미국 음악 전문 매체 빌보드가 발표한 최신 차트(8월 29일 자)에 따르면 지난 21일 공개된 방탄소년단의 ‘다이너마이트’는 발매일을 포함해 단 3일간의 미국 라디오 방송 횟수로 ‘팝송’ 라디오 차트에서 30위를 기록했다.

‘팝송’ 라디오 차트는 빌보드가 닐슨 뮤직/MRC 데이터를 인용해 매주 월요일부터 일요일까지의 라디오 방송 횟수를 집계해 발표한다. 29일 자 차트는 지난 17일부터 23일까지 기록을 기준으로 한다. ‘다이너마이트’는 21일 첫 공개 이후 23일까지 사흘간의 방송 횟수만으로 자체 최고 기록을 경신하며 차트에 진입했다. 지난해 4월 발매된 ‘작은 것들을 위한 시 (Boy With Luv) (Feat. Halsey)’가 발매 첫 주에 35위로 진입한 바 있다.

현재와 같은 기세라면 차주 발표할 빌보드 메인 차트인 핫100에서 역대 최고 순위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핫100 차트는 현지 라디오 방송 횟수와 스트리밍 등을 집계, 보다 대중적인 인기의 척도로 해석된다. 방탄소년단은 강력한 팬덤을 가지고 있음에도 다른 팝가수들에 비해 현지 라디오 방송 횟수가 유달리 적어 해당 점수가 저조했다. 보수적인 미국 라디오에선 영어가 아닌 한국어 노래를 선호하지 않기 때문이다. 이번 영어 싱글은 방탄소년단이의 핸디캡을 깨부순 곡이다. 이미 방송 횟수가 이전보다는 높이 기록되고 있다는 점은 현지에서도 긍정적으로 평가받고 있다.

특히 영미 음악시장에서의 인기를 방증하는 세계 최대 음악 스트리밍 플랫폼 스포티파이 차트에서의 기록 행진도 빌보드 핫100 순위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다이너마이트’는 공개 당일인 8월 21일 자 차트에서 ‘글로벌 톱 50’ 1위로 진입한 뒤, 22일부터 24일 자까지 2위에 이름을 올리며 4일 연속 최상위권을 유지했다. 방탄소년단은 이 차트에서 정상에 오른 첫 한국 가수로, 새로운 역사를 썼다.

방탄소년단이 21일 오후 디지털 싱글 '다이너마이트'(Dynamite) 뮤직비디오 캡처 화면.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또한 ‘다이너마이트’ 뮤직비디오는 전 세계 신기록을 세웠다. 공개 20여 분 만에 조회 수 1000만 건을 넘겨 지난 2월 1시간 5분 만에 1000만뷰를 돌파한 ‘온(ON)’의 기록을 경신하며 자체 최고 기록을 세웠다. 이어 1시간 14분 만에 2000만뷰, 3시간 만에 3000만뷰를 넘겼다. 이어 공개 24시간 만에 1억뷰를 돌파하며 유튜브 뮤직비디오 사상 24시간 최다 조회수를 기록했다. 또한 공개 당시 동시 접속자 수 300만 명을 넘기며 역대 최고 유튜브 프리미어 뮤직비디오 시청 기록을 달성했다. 이어 26일 새벽 1시에는 공개 4일 12시간 만에 2억뷰를 돌파했다. 전 세계 최단 시간 기록이다.

이번 신곡으로 전 세계적으로 폭발적인 인기를 이어가고 있는 방탄소년단은 오는 31일 오전 9시(한국시간) ‘2020 MTV 비디오 뮤직 어워즈(2020 MTV Video Music Awards)’에서 ‘다이너마이트’ 무대를 최초 공개한다.

sh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