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한 中 투자유치단, 귀국 전세기에 韓 기업인 태우기로

[연합]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투자 유치를 위해 한국을 방문하는 중국 장쑤(江蘇)성 옌청(鹽城)시 투자유치단이 귀국하는 전세기에 중국 입국을 원하는 한국인 100여 명을 함께 태우기로 했다. 코로나19로 중국행 항공편이 제한되는 상황에서 중국 측은 우호의 뜻으로 이들의 동승을 허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26일 주상하이 총영사관에 따르면 오는 27일 인천국제공항에서 출발해 중국 옌청시로 가는 중국 동방항공 전세기에 한국 기업인과 가족 100여 명이 탑승한다. 전세기는 애초 다이위안(戴源) 당서기 등 옌청시 투자 유치단이 귀국을 위해 섭외했지만, 중국 입국이 어려운 한국인 기업인 등이 많다는 소식을 들은 유치단 측이 동승을 허락했다.

중국과는 현재 양국 간 합의로 항공편이 증설되며 광저우와 선양, 톈진, 난징, 창춘 등으로의 직항로가 재개됐지만, 여전히 중국 내 상당수 지역과는 항공편이 끊긴 데다가 남은 항공편 역시 수요에 비해 좌석이 부족해 가격이 급등한 상황이다.

옌청시 측은 한국 방문 일정을 조율하기 위해 한국 정부와 협의를 계속했는데, 중국 입국을 희망하는 우리 기업인이 많다는 얘기에 전세기 좌석을 내주겠다는 뜻을 먼저 제안했다. 한중 산업단지가 있는 옌청시에는 이미 한국 기업이 다수 진출해 있는 상황이다. 실제로 함께 탑승하는 기업인 중 상당수는 한중 산업단지 소속인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23일 한국에 도착한 옌청시 투자 유치단은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 현대기아차 등을 방문했다. 코로나19 확산 이후 중국 지방정부에서 투자유치단을 이끌고 한국을 방문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다른 중국 지방정부 역시 최근 한국행 의사를 정부에 타진한 것으로 알려졌다.

osyoo@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