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부 진정성 느꼈다’면서 총파업한 의협 “이해해달라”

전국의사 2차 총파업 첫날인 26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성모병원에서 전공의들이 피켓시위를 하고 있다. 정부는 이날 오전 8시를 기해 수도권 전공의·전임의에 업무개시명령을 발동했다.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대한의사협회(의협)가 정부와의 수차례 대화에도 불구하고 갈등을 봉합하지 못하고 26일 제2차 전국의사총파업에 돌입한 데 대해 “단체행동에 이를 수밖에 없었던 과정을 헤아려 달라”고 말했다.

의협은 이날 대국민담화문에서 “합리적인 해결을 위해 국무총리, 보건복지부 장관과 만나 의료계의 입장을 충분히 설명하고 허심탄회한 대화를 나눴다”며 “치열한 실무협상 과정에서 성실하게 임해주신 복지부의 진정성을 알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나 의협은 “의료계와 정부가 합의점에 이르지 못해 26일부터 3일간 예정된 단체행동에 돌입하게 됐다”며 “(정부는) 부족함이 있었던 부분을 담대하게 인정하고 의료계가 최소한의 신뢰를 가질 수 있는 결단을 내려주길 바란다”고 못 받았다.

의협은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죄송스럽다는 말씀을 올린다”면서도 정부의 변화를 촉구하기 위한 단체행동은 이어가겠다는 장이다.

의협 김대하 대변인(홍보이사)은 “진심으로 사좌드린다. 진료실 문을 걸어 잠근 채 거리로 향하고 싶은 의사는 단언컨대 한 사람도 없을 것”이라며 “단체행동에 이를 수밖에 없었던 과정을 헤아려 달라”고 말했다.

앞서 의협과 복지부는 수차례 대화를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 안정화될 때까지 의대 정원 확대, 공공의대 신설 등 정책을 중단한다는 잠정 합의문을 도출했으나 전공의 등 의료계 내부 반발에 밀려 최종 타결이 무산됐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