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코로나 생활치료센터로 연수원 두 곳 제공…“수도권 병상 부족 문제 해소”

[헤럴드경제 정세희 기자] 삼성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으로 인한 수도권 지역의 병상 부족 문제 해소를 위해 삼성화재 글로벌캠퍼스와 삼성물산 국제경영연구소 등 사내 연수원 두 곳을 생활치료센터로 제공하기로 했다고 26일 밝혔다.

26일 삼성에 따르면 경기도 고양시에 위치한 삼성화재 글로벌캠퍼스 생활치료센터(180실 규모)는 수도권 지역의 경증환자 치료·모니터링 및 생활 지원에 활용된다.

이 치료센터는 운영을 위한 준비 과정을 거쳐 오는 31일부터 본격적으로 가동될 예정이다.

삼성화재 글로벌 캠퍼스(고양) 전경 [삼성 제공]
삼성물산 국제경영연구소(용인) 전경 [삼성 제공]

경기도 용인시에 위치한 삼성물산 국제경영연구소(110실 규모)도 다음주 중 수도권 지역 환자들을 위한 생활치료센터로 개소할 예정이다.

삼성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신속한 지원이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라 연수원 시설 제공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이밖에도 삼성은 삼성화재 글로벌캠퍼스에 삼성의료원 소속 전문 의료진도 파견할 계획이다. 삼성서울병원, 강북삼성병원, 삼성창원병원 등 3개 병원의 의사 1명과 간호사 2명이 한 조를 이뤄 파견되며, 순환근무 형태로 의료지원을 지속할 방침이다.

한편, 삼성은 지난 3월에 삼성인력개발원 영덕연수원 및 삼성생명 전주연수원을 생활치료센터로 제공해 경증환자 총 423명의 치료 및 회복을 지원한 바 있다.

say@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