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TV, 영국 왕립 시각장애인협회로부터 시각장애인 접근성 인증 최초 획득

삼성전자 2020년형 QLED 8K TV 제품 사진 [삼성전자 제공]

[헤럴드경제 정세희 기자] 삼성전자는 삼성전자 스마트 TV가 21일(현지시간) 영국 왕립 시각장애인협회로부터 ‘시각장애인 접근성 인증’을 최초로 획득했다고 26일 밝혔다.

영국 왕립 시각장애인협회는 시각장애인들이 사용하는 제품, 웹사이트, 앱 서비스 등에 대해 인증을 부여해 제품 구매와 서비스 이용에 도움을 주고 있다. 이 인증을 받은 소비자 가전 제품은 삼성전자 TV가 처음이다.

삼성전자는 지난 2013년부터 영국 왕립 시각장애인협회와 협업을 진행하며 시각이 불편한 TV사용자들을 위한 접근성 기능을 강화해 왔다.

그 결과 2016년에는 프로그램 정보와 TV 설정을 읽어주는 ‘음성안내’기능, 그래픽 정보를 불투명한 검정색 배경에 흰색 글씨로 표현해 시인성을 높인 ‘고대비 화면’ 기능 등을 선보여 영국 왕립 시각장애인협회로부터 사회공헌상을 수상한 바 있다.

삼성전자의 2020년형 스마트 TV는 다양한 접근성 기능들을 탑재했다. ‘스마트 돋보기’ 기능을 통해 삼성 갤럭시 스마트폰의 카메라를 TV에 미러링으로 연동하면 작은 글씨나 이미지를 대화면에서 크게 볼 수 있다. TV 조작과 관련된 채널, 볼륨, 메뉴 등 특정 글자의 크기를 확대할 수 있는 ‘포커스 확대 기능’도 탑재했다.

청각장애인이 많이 사용하는 자막의 가독성을 높이기 위해 자막 분리, 자막 크기·위치·색상 변경 등의 기능도 제공한다. 음성 안내 기능도 강화돼 음성만으로 시청 중인 방송의 주요 정보를 들을 수 있고, 리모컨과 접근성 기능 사용법을 음성으로 안내 받을 수 있다. 음성 속도와 음조도 사용자에 맞게 조절할 수 있다.

청각장애인을 위해 방송의 수어(手語) 화면을 자동으로 찾아서 확대해 주고, 수어 화면에 맞춰 자막 위치를 자유롭게 이동시킬 수 있는 기능도 제공된다.

say@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