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강남서 또 묻지마 폭행…길거리서 4명에 주먹질

경찰 로고. [헤럴드경제DB]

[헤럴드경제=윤호 기자] 서울 강남 지역의 길거리에서 전혀 모르는 사람들을 때려 다치게 한 20대 남성이 현행범으로 체포돼 구속됐다.

26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강남경찰서는 폭행과 상해 혐의로 A(28)씨를 구속해 이날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A씨는 지난 20일 오후 11시께 만취한 채 서울 강남구 삼성동의 한 길거리에서 30대 여성을 주먹으로 수차례 폭행했고, 인근 주차장에서 차량의 문을 열고 40대 남성에게도 주먹을 휘두르는 등 여성 2명과 남성 1명에게 폭력을 행사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의해 현장에서 체포됐다. 경찰에서는 범행 당시 술에 취해 상황이 기억나지 않는다고 진술했다. 수사 과정에서 A씨가 남성 1명을 더 폭행한 사실도 추가로 확인됐다.

피해자 4명은 모두 A씨와 모르는 사이였다. 경찰은 검찰을 통해 A씨의 구속영장을 청구했고, 법원은 지난 22일 영장을 발부했다.

경찰 관계자는 "심야에 불특정 다수에게 폭행을 가한 점 등 사안이 중하다고 판단해 엄중히 수사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경찰은 지난 8일 강남 길거리 등에서 모르는 여성 7명을 때려 다치게 한 혐의를 받는 30대 남성을 이날 오전 구속 송치했다.

youknow@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