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12개 시·도 6840개교, 등교 중단…연일 최고치

고3을 제외한 수도권 유초중고 전면 원격 수업이 실시된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경복고등학교로 고3 학생들이 등교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로 수도권 유·초·중·고교가 전면 원격수업에 들어가면서 26일 전국 12개 시·도 6840개 학교에서 등교수업이 중단됐다.

교육부는 이날 오전 10시 기준 등교수업일을 조정한 학교가 전날 대비 4740곳 늘어 이 같이 집계됐다고 밝혔다.

등교수업 조정 학교는 24일 6845개교로 통계 집계 이래 처음으로 네자릿수를 기록한데 이어, 전날(2100개교) 2000곳을 넘어섰다.

교육부와 수도권 교육청이 이날부터 다음 달 11일까지 서울·경기·인천지역 학교(고3 제외)의 등교수업을 중단하고 전면 원격수업을 시행하기로 하면서 학생들을 등교시키지 못한 학교가 급증했다.

지역별로는 서울 1696곳, 경기 3261곳, 인천 624곳 등 수도권에서만 5581곳에서 등교수업이 이뤄지지 못했다. 지난해 10월 기준으로 수도권 학교는 7826곳으로 집계됐으나 이 가운데 방학중인 학교는 통계에서 제외됐다.

그 밖에 광주 583곳, 충북 294곳, 강원 202곳, 전남 121곳, 충남 52곳, 대전 4곳, 세종·대구·경북 각 1곳에서도 등교 수업이 중단됐다.

한편, 지난 5월20일 순차등교가 시작된 뒤 전날까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학생은 누적 320명으로 하루 전보다 13명 늘었다. 코로나19 확진 교직원은 누적 81명으로 7명 증가했다.

yeonjoo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