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어린이 기호식품 조리·판매업소’ 지도점검

수원시청 전경.

[헤럴드경제(수원)=지현우 기자] 수원시가 학원가·학교 주변 어린이 기호식품 조리·판매업소 지도점검을 실시한다고 26일 밝혔다.

신학기를 앞두고 어린이들이 주로 찾는 학원가·학교 주변 어린이 기호식품 조리·판매업소를 대상으로 위생 점검을 진행해 안전관리 강화하기 위해서다.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집중적으로 홍보해 안전한 환경을 조성한다.

점검은 다음달 4일까지 진행하며 수원시 어린이 기호식품 조리·판매 업소(729개소)가 대상이다. 어린이 식품안전 보호구역 내 학교·학원 매점, 학교·학원가 주변 분식점·문구점 등이 해당된다. 점검반이 어린이식품안전보호구역 내 어린이 기호식품 조리·판매업소 방문해 지도점검을 실시한다.

점검반은 수원시 위생정책과 공무원 4명, 어린이 기호식품 전담관리원 20명으로 구성됐다. 점검반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경기도 내 마스크 착용 의무화 행정 명령 사항을 안내하고 방역수칙도 적극적으로 홍보할 예정이다.

주요 지도점검 사항은 영업자가 지켜야 할 기본안전 수칙으로 ▷무신고 영업, 수입 미신고 제품 판매 여부 ▷유통기한 경과 제품 사용·조리·보관·진열 판매 여부 ▷조리·판매시설 위생 관리 여부 등 식품위생법 위반사항이다.

‘어린이 식생활안전관리 특별법’에 따른 판매금지 준수 여부, 고열량·저열량 식품, 고카페인 함유 식품 판매 여부, 어린이 정서저해식품·제품판매 여부도 점검한다. 점검 과정에서 위생 상태가 불량하거나 우려가 있는 식품을 발견하면 수거 후 검사 진행할 계획이다.

deck91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