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블록체인 기반 신원 인증 서비스 도입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신한은행은 분산 신원확인(DID) 기술을 서비스에 적용한다. 분산신원확인 기술은 스마트폰에 암호화 신원정보를 저장한 뒤, 개인정보 제출이 필요할 때 본인이 직접 개인 정보를 선택해 제출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신한은행은 26일 DID 기술을 통해 비대면 2차 신원 확인 절차(신분증 촬영 또는 통신사 본인인증)를 대체해 이용자의 불편을 줄여나갈 방침이다. 모바일 뱅킹 앱 쏠(SOL)을 통해 신원 확인을 거친 이용자는 증권·카드·생명 등 금융기관 거래와 생활편의 플랫폼 등에서 신원 확인 과정을 생략하거나 간소화할 수 있다.

신한은행이 검증한 신원정보는 신분증 촬영 등 별도 검증 없이 지문 인증만으로도 다른 금융기관에 반복적으로 제출할 수 있고, 신원 정보의 위변조 여부는 블록체인 기술로 검증된다.

장현기 신한은행 디지털R&D센터 본부장은 "우선 이 기술을 로그인 수단 변경 작업에 적용하고, 향후 모바일 OTP(일회용 비밀번호) 발급, 비밀번호 변경, 고객확인(KYC) 등 다른 금융 거래에도 확대 도입할 것"이라고 말했다.

munja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