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우디 전기차 ‘조용한 돌풍’…첫 달 판매대수 400대 육박

아우디 e-트론.[아우디 제공]

아우디 브랜드 최초의 양산형 전기차 ‘아우디 e-트론 (Audi e-tron)’이 국내에서 조용한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아우디는 ‘아우디 e-트론 55 콰트로(Audi e-tron 55 quattro·사진)’가 7월 수입 전기차 판매 640대 중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394대의 판매고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출시 한 달 만에 전기차 중 유일하게 수입 베스트셀링카 10위에도 이름을 올렸다. 국내 전체 전기차 판매 순위로는 3위다. 전용 애플리케이션을 통한 충전 편의성과 급속 충전기 등 인프라 확대로 국내 시장 점유율은 더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글로벌 판매도 진행형이다. ‘e-트론’ 라인업은 올해 상반기 전 세계에서 총 1만7641대가 판매되면서 대형 전기 SUV 세그먼트 부문에서 가장 많이 팔린 차량으로 등극했다. 이는 전년 대비 86.8% 증가한 규모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 따른 시장 위축 속에서 거둔 성과라 더 의미가 크다.

‘아우디 e-트론 55 콰트로(Audi e-tron 55 quattro)’는 두 개의 강력한 전기 모터와 전자식 콰트로를 탑재한 새로운 구동 시스템이 탑재됐다. 전기 모터는 합산 최고 출력 360마력(265kW), 57.2㎏.m의 최대 토크를 발휘한다. 부스트 모드를 켜면 스포츠카에 버금가는 408마력(300kW), 67.7㎏.m 토크까지 출력을 높일 수 있다. 정지 상태에서 100㎞/h까지 걸리는 시간은 6.6초, 부스트 모드 땐 5.7초다.

감속 중 90% 이상의 상황에선 전기 모터를 통해 에너지를 회수한다. 순수 전기로 구동되는 양산차 가운데 최초로 브레이크-바이-와이어(brake-by-wire) 시스템을 도입해 효율성을 극대화했다. 독창적인 버츄얼 사이드미러와 지능적으로 설계된 공기역학을 비롯해 차량 중앙에 배치해 안정성을 극대화한 배터리도 장점으로 꼽힌다.

‘e-트론’은 차량의 모든 데이터의 모니터링이 가능한 ‘마이아우디월드(myAudiworld)’ 앱으로 뛰어난 연결성을 자랑한다. 차량 정보부터 서비스센터 예약, 차량 점검 시기는 기본이다. e-트론 전용 메뉴를 통해 충전소 찾기와 예약 여부를 확인할 수 있으며, 신용카드를 연동해 잔여 금액도 확인할 수 있다.

아우디는 연내 총 35대의 아우디 전용 150kW 급속 충전기를 설치할 계획이다. 앱으로 예약할 수 있는 충전소는 24시간 연중무휴로 운영된다. 전문 서비스센터는 현재 15개에서 21개로 늘어난다.

아우디 관계자는 “2025년까지 전체 판매 대수 가운데 전동화 차량의 비중을 40% 수준으로 높이는 것을 목표로 20종의 순수 전기차 포함, 총 30종 이상의 전동화 차량을 선보일 계획”이라며 “앞으로도 프리미엄 디지털 카 컴퍼니로서 다양한 전동화 모델을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찬수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