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무개시명령에도…전공의들, 동요없이 파업 계속 태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여파 속에서 26일 대학병원 전공의와 전임의, 동네 의원까지 ‘제2차 전국의사총파업’으로 업무에서 손을 뗐다. 그러나 파업이 예고되면서 대학병원 등 전국의 종합병원들이 미리 대비, 업무 차질 등 큰 혼란은 발생하지 않았다.

이날 오전 7시께부터 9시까지 서울 서대문구 세브란스병원에서는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은 평균 20분 이내의 짧은 대기로 검사를 마쳤다. 시민 세 명이 동시에 코로나19 검사를 받으러 선별진료소를 찾았지만 의료진은 곧바로 문진표 작성을 안내하고 발열 증상을 체크하는 등 검사 지연은 크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병원을 찾은 시민들 역시 “의사 파업에도 큰 불편은 못 느꼈다”는 반응이었다. 전문의들이 파업에 돌입한 전공의와 전임의 인력을 대체한 덕에 우려했던 외래 진료도 시간이 길어지는 등의 차질은 드물었다.

이날 세브란스병원에서 외래 진료를 받기 위해 기다리던 환자 김모(63)씨는 “대기 시간이 평소와 다름이 없는 것 같다. (전공의들이)파업을 한다고 해 걱정했지만 큰 불편은 없어서 다행이다”면서도 “다만 코로나19 상황이 심각해 의사 인력 하나라도 더 귀중할 때”라고 말했다.

세브란스병원 관계자는 “선별진료소는 전임의 이상의 의사가 투입된다”며 “파업 전과 인력에 차이가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의사 파업이 장기화되면 전문의들의 피로가 누적될까 우려된다”며 “보조 인력이 빠진 데다, 지난 파업으로 전문의들의 업무 강도가 이미 높아진 상태였다”고 했다.

서울대병원 관계자 역시 “전공의 500명·전임의 300명가량이 파업에 동참했지만 수술 취소나 연기건수는 없다”며 “의사 파업이 예고됐기 때문에 수술 일정을 전체 50%로 줄였다”고 했다.

이날 정부가 오전 8시를 기해 서울, 경기, 인천 등 수도권 소재 수련병원에 근무 중인 전공의, 전임의를 대상으로 업무 복귀 명령을 내렸지만 전공의들은 큰 동요없이 피켓 시위 등 파업 계획을 진행하고 있다. 정부의 ‘명령’ 이후 전공의들은 회의 끝에 파업을 계속하기로 결정했다.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관계자는 “전공의들이 몇몇 교대로 피켓을 들고 침묵 시위를 하고 있지만 (정부의 명령에도) 대체적으로 조용한 분위기”라고 했다. 신주희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