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부터 사흘간 의료계 집단휴진…진료공백 불가피

대학병원 전공의와 전임의, 동네의원 등이 참여하는 전국의사 2차 총파업을 하루 앞둔 25일 오후 서울 시내의 한 병원 출입문에 휴진 안내문이 붙어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의과대학 정원 확대 등 정부 정책에 반대하는 의사들이 26일 사흘간의 집단휴진에 돌입했다. 특히 이번 집단휴진에는 무기한 파업 중인 인턴·레지던트 등 전공의는 물론 전임의, 개원의까지 참여한다. 진료 공백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의협은 이날부터 28일까지 제2차 전국의사총파업을 진행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세를 보여 대규모 인원이 모이는 야외 집회나 모임은 진행하지 않기로 했다.

보건복지부가 전공의 수련기관 200곳 중 163곳에 문의한 바에 따르면 전공의 휴진율은 58.3%(현원 1만277명 중 5995명), 전임의 휴진율은 6.1%(현원 2639명 중 162명)다.

주요 대학병원은 파업으로 인한 업무 공백에 대비해 외래 진료를 줄이고 수술을 연기하는 등의 조치를 했다. 응급실, 중환자실 등 환자의 생명과 직결된 업무에 참여하는 인력은 파업에서 제외했다.

동네의원이 얼마나 파업에 참여할지가 관건이다. 지난 14일 1차 파업에는 전국 의원급 의료기관 중 약 33%가 휴진했다.

이와 관련해 정부는 동네의원 휴진율 상승으로 진료 공백이 생길 가능성에 대비해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보건소를 중심으로 하는 비상진료체계를 구축했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코로나19 확산 추이가 엄중한 상황에서 의료계가 단체행동을 중단해 달라고 거듭 요청하고 있다.

실제 정부와 의료계의 여러 차례 만남에서 정부는 “의료계에서 지적하는 문제에 공감해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개선방안을 모색하고 있다”고 밝혔고 의협 역시 “(정부와) 허심탄회한 대화를 나눴다”고 전한 만큼 갈등이 극적으로 봉합될 가능성도 있다.

다만 거듭된 대화에도 입장차를 좁히지 못하고 있어 문제가 쉽게 해결되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