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비맥주, 11년 만에 바꾼 CI 공개

오비맥주 새 CI(기업 이미지) [사진제공=오비맥주]

[헤럴드경제=김빛나 기자] 오비맥주가 11년 만에 새롭게 단장한 CI(기업 이미지)를 26일 공개했다.

새 CI는 오비맥주 고유의 ‘OB’ 심볼을 사용해 맥주의 대명사가 된 ‘오비’라는 이름의 역사성과 업종의 대표성을 강조했다. 또한 ‘O’와 ‘B’가 서로 관통하는 디자인은 ‘연결’과 ‘어우러짐’을 상징한다. 둥근 글씨체로 변한 ‘오비맥주’ 한글 글자체는 현대적이고 미래 지향적인 이미지를 내기 위해 노력했다.

오비맥주 관계자는 “새 CI는 90년에 가까운 역사를 지닌 국내 최고 맥주 기업인 오비맥주의 전통과 미래를 향한 열정을 담아 탄생했다”며 “오비맥주는 앞으로도 끊임없는 혁신을 통해 급변하는 시장 환경에 빠르게 대응하고 국내외 시장에서의 경쟁력을 극대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binna@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