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태풍 ‘바비’ 대비 비상대응체제 돌입

태풍대비 상황판단회의. [오산시 제공]

[헤럴드경제(오산)=지현우 기자] 오산시(시장 곽상욱)는 태풍 ‘바비’가 한반도로 북상함에 따라 지난 25일 시청 상황실에서 대책회의를 열고 2단계 비상근무체계를 가동하는 등 태풍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선제적 대응에 나섰다고 26일 밝혔다.

이날 회의에는 김능식 부시장과 재난 관련 9개 부서장이 참석한 가운데 태풍 피해 대비 부서별 사전 계획 보고와 대책 논의를 진행했다. 김 부시장은 강풍에 대비해 공사현장 타워크레인, 옥외 광고물 등 피해우려 시설에 대한 사전점검과 철저한 대책 마련을 지시하고 태풍 상륙 시 시민들에게 태풍 대비 행동요령 준수와 외출을 자제 해줄 것을 당부했다.

시는 이번 태풍이 이날 저녁부터 오는 27일 새벽에 집중 영향을 줄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상황판단회의를 통해 비상 2단계를 발효하고 직원 비상근무체계를 가동시켰다. 김능식 부시장은 “이번 태풍은 매우 강한 바람을 동반할 것으로 예상된다. 태풍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사전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했다.

deck91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