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권 2분기 부실채권 비율 0.71%…8분기 연속 0%대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은행권의 부실채권 비율이 0.71%를 기록해 12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8분기 연속 0%대다.

26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국내 은행들의 올해 2분기 말 부실채권 비율은 0.71%로 전분기 말(0.78%) 대비 0.06%포인트 하락했다. 지난해(0.91%)보다는 0.20%포인트 떨어진 수치다. 세계 금융위기 사태가 커지기 전인 2008년 6월 말(0.70%) 이후 12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다.

은행들의 부실채권 비율은 2018년 3분기 말(0.96%) 이후 0%대를 유지하고 있다. 부문별로는 기업여신 부실채권 비율이 0.99%로 전분기 말보다 0.11%포인트 떨어졌다. 대기업여신이 전분기 말 대비 0.12%포인트 하락한 1.28%, 중소기업여신은 0.10%포인트 떨어진 0.83%를 기록했다.

개인사업자여신은 0.33%로 전분기 말 대비 0.05%포인트 하락했고, 가계여신 부실채권 비율은 0.25%로 전분기 말과 비슷했다. 주택담보대출이 0.19%로 전분기 말 대비 0.01%포인트 하락했고, 신용대출은 0.40%를 기록했다. 신용카드채권 부실채권도 3개월 전보다 0.15%포인트 하락한 1.17%로 집계됐다.

다만 올해 2분기 중 새로 발생한 부실채권은 3조6000억원으로 3개월 전보다 6000억원 정도 늘어났다. 대부분 기업여신 부실채권으로, 전분기 말보다 6000억원 늘어난 2조 7000억원으로 집계됐다.

가계여신 신규 부실은 8000억원으로 전분기와 유사했다. 은행들이 2분기에 정리한 부실채권 규모는 4조5000억원이다. 전분기보다는 2조원이 늘었고 지난해보다는 6000억 원 정도 줄었다.

2분기 말 대손충당금 적립률은 121.2%포인트로 1분기 말(110.6%) 대비 10.6%포인트 올랐다.

금감원 관계자는 "신규 부실 발생 자체가 과거에 비해 많지 않고 은행들의 정리 작업도 잘 이뤄지고 있다"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부실채권 비율 사이 유의미한 연관성이 보이진 않는다"고 밝혔다.

munja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