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2차 지원금 쓰러 다니면 코로나 어떻게 되겠나” 부정적 입장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경선에 출마한 이낙연 후보가 18일 오후 서울 양천구 CBS사옥에서 진행된 CBS 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에 출연, 후보들과 토론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이현정 기자]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에 출마한 이낙연 의원은 26일 2차 재난지원금을 전국민에게 지급해야 한다는 주장에 대해 "소비가 너무 위축되어 있으니 그걸 살리자, 그래서 돈이 필요하다는 것인데 막상 돈을 줘서 소비하러 많이 다닌다면 코로나는 어떻게 되겠냐"며 부정적인 입장을 내비쳤다.

이 의원은 이날 KBS 라디오에 출연해 "재난지원금을 드린다면 빚을 낼 수 밖에 없는 상태이기 때문에 '곳간 지키기'를 훨씬 진지하게 생각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지금은 (2차 재난지원금) 논란에 빠질 때가 아니다"라며 "만약에 재난지원금을 썼는데 사태가 더 악화된다고 하면 그때는 어떻게 할 것인가 등을 감안하지 않고 재난지원금의 방법과 액수부터 따지는 것은 옳지 않다"고 지적했다. 이어 "상황이 너무 유동적이기 때문에 그런 논란에 힘쓰기보다는 방역을 더 강화해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로 가지 않고 피해를 최소화하는 것이 맞다"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4차 추가경정예산(추경)에 대해서도 "이번 한 번으로 끝날 수 있는 것인지에 대해서 확실히 아는 사람이 아무도 없다"며 "좀 더 지켜보고 판단하자는 것이 정부의 입장이고, 그 판단이 옳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 의원은 또 코로나19 재확산과 관련해 공포를 조장하려고 한다는 야당의 주장에 대해 "집회에 참가했던 분들 중 아직도 검사에 응하지 않은 분, 숨어 들어간 분, 집회에 갔다 왔다는 것을 숨기고 거짓말하는 분들이 빨리 검사를 받고 코로나가 확산되지 않도록 하는데 협조하는 것이 우선이지 그게 어떻게 공포를 조장하는 것이냐"며 "그것을 비호하는 것이 공포스러운 것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실제로 확산의 규모가 커진 것은 광화문 집회 이후"라며 "그것을 아니라고 말하면 방역 협조가 아니라고 받아들일 수 밖에 없다"며 날을 세웠다.

부동산 입법 효과에서 대해선 "(부동산 가격의) 상승세가 둔화되는 것을 확인할 수 있고, 안정화의 길로 가고 있다고 보고 있다"며 "전월세 문제는 워낙 제도의 변화에 따른 변화가 나타나고 있어서 안정되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했다.

세입자의 동의없이는 전·월세 가격을 올리지 못한다는 지적에 대해선 "미세한 보완이 필요하다면 그것은 한번 검토해봐야 한다"면서도 "본질에 손을 대면 시장에 오히려 혼란을 준다. 근본적으로 세입자의 권익 주거권을 보장하는 흐름을 손대선 안된다"고 강조했다.

향후 야당 협치 방안에 대해선 "야당이 5·18 묘소에 가서 무릎을 꿇고 정강정책에서 이른바 좌클릭을 하고 있다"며 "이것이 진정성이 있는 것이라면 당연히 안건 협의에 응하는 것이 순서"라며 "안건협의에는 불응하고, 법도 따르지도, 지키지도 않으면서 무릎만 꿇는다고 국민들이 그 진정성 믿어줄거라 생각하면 그것은 착오가 아니겠냐"며 각을 세웠다.

그러면서 "정강정책 1호가 기본소득이라고 한다면, 세금을 더 많이 받아야 나눠줄 수도 있을텐데 당장 부동산세를 올리는 것 부터 반대하면서 어떻게 하자는 것이냐"며 "국민들께 더 많이 나눠드리자 한다면 세금을 올리자는 얘기도 함께 해야 한다. 그건 안하고 세금을 내리자고 하면서 돈을 나눠주자고 하는 것은 모순"이라고 비판했다.

ren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