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걸-정몽규 ‘백지담판’…결과도 ‘백지’?

[헤럴드경제=홍석희·김성훈 기자]“백지를 들고 만나지만, 과연…”

이동걸 KDB산업은행 회장과 정몽규 HDC현대산업개발(현산) 회장이 26일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두고 담판을 벌인다. 벌써 세 번 째여서 이번이 마지막이 될 가능성이 크다. 사전 조율이 없어 두 회장의 ‘결심’이 중요하다. 주변에서는 ‘극적 성사’ 보다는 ‘노딜 확정’에 무게를 두는 모습이다.

26일 채권단 관계자는 헤럴드경제와의 통화에서 “그간 대면협상 자체가 자주 성사되지 않아 현산의 진의를 파악하기 쉽지 않은 측면이 있었다”며 “사전 조율은 없었고 아시아나항공 인수합병에 관련한 모든 주제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이야기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통상 최고의사결정권자의 담판이나 회동 전에는 실무진들이 이견을 상당부분 조율한다. 이번 회동에선 이같은 작업이 없었다. 게다가 이날 대면은 정 회장이 아닌 이 회장의 요청으로 성사됐다. 지난 20일 아시아나항공 인수 주체인 현산측 대표이사와 매각 주체인 금호산업의 대표이사가 만났으나 별다른 성과가 없자 이 회장이 직접 현산측에 면담을 요청했고 정 회장이 이를 수락했다. 현산 측보다는 산은 측 입장변화에 주목하는 이유다.

현산측과 금호·채권단측이 맞붙는 지점은 ‘재실사’다. 현산측은 ‘코로나19’ 사태로 계약 당시인 지난해 말과는 인수 환경이 달라졌다며 12주간의 재실사를 요구하고 있지만 금호산업과 채권단은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해왔다. 따라서 이번 담판은 이 회장이 최종 수정안을 제시하고, 이에대해 정 회장이 판단을 내리는 자리가 될 가능성이 크다.

hong@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