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타 조종사노조 “회사 해체 수준 인력감축 철회하라”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열린 '이스타항공 노동자 700명 인력감축 계획 철회 촉구 기자회견'에서 이상진 민주노총 부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헤럴드경제 원호연 기자]사모펀드 2곳과 재매각 협상을 벌이고 있는 이스타항공 경영진이 기재 반납과 함께 직원 700여명을 정리해고할 방침을 밝힌 가운데 조종사노조는 26일 "기업 해체 수준의 인력 감축 계획을 철회하고 고용 유지를 위해 최소한의 노력을 다하라"고 촉구했다.

이스타항공 조종사노조는 이날 국회 앞에서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정의당과 함께 기자회견을 열고 "사측이 이마저 묵살하고 또다시 대량 인력 감축만을 고집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노조에 따르면 이스타항공 사측은 올해 상반기 항공기 9대를 반납한 데 이어 8대를 추가 반납해 6대만으로 운영할 계획을 세웠다. 이에 따라 인력도 400여명 수준으로 감축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이같은 계획에 따르면 직원 1136명 중 700명을 추가 감축해야 하는 상황이다. 경영진은 이달 31일 구조조정 명단을 발표할 예정이다.

노조 측은 이미 제주항공과의 인수 협상 지연 과정에서 500여명의 직원이 이미 회사를 떠난 만큼 추가적인 구조조정은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이다. 노조 측은 "원활한 재매각 추진과 기업 회생을 위한 고통 분담에 공감해 자구노력으로 무급순환휴직을 통한 고용유지와 자격증 유지 방안을 제시했지만 경영진이 이를 묵살하고 대량 인력 감축만 고집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상직 의원과 경영진은 7개월 째 체불된 임금 해결에 대해서는 전혀 대책을 내놓지 않고 있으면서 노조가 요구한 고용 유지 지원금 신청 요구에 대해서는 얼마 안되는 비용 부담을 이유로 묵살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정부에 대해서는 "악덕 오너와 경영진에게만 맡기지 말고 적극적으로 지휘감독권을 행사하고 지원에 나서 달라"고 강조했다.

이스타항공은 최근 딜로이트안진 회계법인과 법무법인 율촌, 흥국증권을 매각 주관사로 선정했으며, 다음 달 법정관리 신청을 목표로 재매각 작업을 진행 중이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