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욱 농식품부 차관, 태풍 ‘바비’ 대비 상황 점검

이재욱(오른쪽) 농식품부 차관이 25일 충남 천안에 있는 한 배 재배농가를 찾아 태풍 대비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 제공]

[헤럴드경제=황해창 기자] 농림축산식품부는 이재욱 차관이 25일 정부세종청사 농업재해대책상황실에서 태풍 '바비' 북상대비 대책회의를 주재한데 이어 충남 천안 소재 배 재배농가를 방문, 태풍 대비 추진상황을 현장 점검했다고 26일 밝혔다.

이 차관은 “비바람에 의해 수확기인 배, 사과의 낙과 피해 및 호우에 따른 일부 저지대 과수원의 침수 피해 우려가 크다”며 “태풍에 대비해 시설 점검 및 과수 지주·덕 시설의 결박상태와 가지 묶기 등의 조치를 철저하게 이행해 줄 것”을 강조했다. 아울러 “지자체, 한국농어촌공사, 농협중앙회 등 유관기관이 긴밀한 협조체계를 구축하여 농업인 및 농업시설 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사전 대비를 철저히 추진해달라”고 당부했다.

hchwang@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