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등 與지도부 자가격리…최고위 취재기자 코로나 검사 영향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헤럴드경제=뉴스24팀]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26일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를 취재했던 기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받으면서다.

민주당은 이날 오후 “오늘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한 당 지도부와 당직자들은 확진자와 접촉한 기자의 검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자가격리하는 것으로 결정했다”고 알렸다.

해당 기자는 지난 22일 친인척과 식사를 하고 23일부터 25일까지 휴무였다가 이날 출근해 최고위 회의를 취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친인척이 코로나19 확진 판정받으면서 해당 기자도 이날 오전 10시 25분께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상태다.

당 관계자는 “방역당국에서 자가격리를 하라고 지침이 내려온 것은 아니고 당 차원에서 선제적으로 하는 것”이라며 “내일 오전 검사 결과가 음성으로 나오면 일정도 재개된다”고 말했다.

회의에는 이해찬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 박광온 남인순 이형석 최고위원 등이 참석했다.

자가격리 방침에 따라 이날 저녁 예정됐던 이 대표와 최고위원들의 만찬도 취소됐다. 이 대표는 다음 날 오전 일정까지 취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