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서 60여명 무더기 확진…교회 감염이 ‘25명 이상’

25명 이상 집단감염자가 발생한 인천 서구지역 교회

[헤럴드경제(인천)=이홍석 기자] 인천 서구지역 교회에서 25명 이상 집단감염자가 발생하는 등 등 인천에서 코로나19 확진자 60여명이 추가로 나왔다. 이는 지난 1월 20일 인천에서 첫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하루 기준으로 가장 많은 신규 확진자 규모다.

26일 인천시 등에 따르면 방역 당국은 서구 심곡동 주님의교회의 최근 예배 참석자를 대상으로 전수 검사를 한 결과 25명 이상이 감염된 것을 확인했다.

이날 오후 2시 30분 현재 해당 교회와 관련해 확인된 인천지역 확진자는 29명(기존 확진자 3명 포함)으로 파악됐다.

방역 당국은 역학조사 과정에서 지난 23일 확진 판정을 받은 A(50·여) 씨 등 4명(인천 3명)이 모두 서구 심곡동 주님의교회를 다녀간 것을 확인하고 지난 16일 이곳에서 진행된 대면 예배 참석자 160여명을 대상으로 전수 검사를 벌였다.

이 교회는 당일 1, 2차로 나눠 대면 예배를 했으며 지난 19일 수요 예배는 진행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방역 당국은 추가 확진자들의 감염경로, 동선, 접촉자 등을 확인하기 위해 역학조사를 하고 있다.

이날 오후 현재 인천 지역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640명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gilbert@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