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관내 중구·동구 ‘이어가게’ 발굴… 지역 특색 담긴 30년 이상 노포

이어가게 로고

[헤럴드경제(인천)=이홍석 기자]인천광역시는 30년 이상 전통을 유지하고 오래도록 이를 이어갈 ‘이어가게’를 26일부터 9월 15일까지 신청 접수를 받는다.

인천시에 따르면 이어가게 선정은 인천만의 특색이 담긴 노포를 발굴·지원해 골목상권을 활성화하기 위해 추진하는 사업으로, 관내를 4개 권역으로 구분해 추진한다.

올해에는 중구·동구에 있는 인천의 노포 이어가게 10개소 선정을 시작으로 ▷2021년) 부평구·계양구 ▷2022년 미추홀구연수구남동구 ▷2023년 서구강화군·옹진군 등 4년 간 총 40곳을 선정한다.

‘이어가게’라는 명칭은 지난해 말 시민공모전을 통해 정한 이름이다. 대대로 물려받아서 이어가는 가게가 계속 이어가기를 바란다는 뜻으로, 오래된 가게를 뜻하는 인천만의 고유 명칭이다.

인천에서 30년 이상 전통을 유지하고 업종 변경 없이 영업을 지속하는 소상공인이면 신청이 가능하다.

선정방법은 신청된 가게를 대상으로 역사성, 희소성, 지역성, 지속가능성 및 확장성 등을 종합평가해 선정된다.

올해 중구와 동구에서 ‘이어가게’로 선정된 가게는 ▷인증현판 제공 ▷인천시 홈페이지 및 인천e음, 블로그, 스토리 책자 제작 등 대대적인 홍보뿐 아니라 융자 지원, 전통적 분위기를 훼손하지 않고 환경 정비 할 수 있도록 가게 당 500만원 상당의 시설 환경 개선비 등을 지원 받는다.

이어가게의 유효기간은 지정일로부터 3년간이며 향후 성과평가 후 재지정도 가능하다. 신청 접수 절차 및 서식 등 자세한 내용은 인천광역시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gilbert@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