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거리두기 3단계 격상 아직…이번주 발생 추이 봐야”

[헤럴드경제=김대우 기자] 정부는 전국적인 '코로나19' 확산이 계속하는 상황에서도 방역수위를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로 높이는 것에 대해선 이번주 발생추이를 보고 결정하겠다는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26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방역 관계자가 소독을 하고 있다. 행정안전부 정부청사관리본부와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청사에 근무하는 정부청사관리본부 소속 청원경찰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연합]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26일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이번 주 발생추이를 보면서 3단계 격상 여부에 대해 논의를 해겠다는 것이 공식 입장"이라며 "25일 환자 수가 300명을 넘긴 했으나 그간 걱정한 발생 추이는 아니어서 경과를 더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그는 "내부적으로는 3단계 조치에 필요한 부분에 대해 논의를 진행하고 있으나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입장에서는 아직 공식적인 3단계 발령과 관련해 구체적으로 진행하는 것은 아직 없다"고 밝혔다.

실제※이 달랐던 것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서 이날부터 3단계 격상을 한다는 이야기가 나오는 데 대해 윤 총괄반장은 '가짜뉴스'라고 규정하면서, "이런 류의 가짜뉴스는 방역당국과 국민의 신뢰에 금을 만드는 행위이므로 허위사실에 관련한 부분은 삼가달라"고 요청했다.

정부는 최근 2주간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급증하면서 병상이 거의 포화상태에 이르자, 병상 확보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중수본에 따르면 25일 기준 수도권 내 중환자 병상 319개 가운데 입원이 가능한 병상은 19개뿐이다. 감염병 전담병원 내 마련된 병상은 1705개 중 425개만 남아있는데, 경기도 병상만 보면 24개가 비어있다.

무증상·경증 환자를 위한 생활치료센터는 1744명이 입실할 수 있는 8개 시설이 있는데 현재 입소 가능한 인원은 618명이다.

윤 총괄반장은 이런 통계를 들며 "최근 2주간 수도권 환자 가운데 치명률이 높은 60대 이상의 고령환자가 약 40%를 차지하고, 특히 위중·중증환자 수가 10명대에서 43명까지 증가하는 등 중환자병상 등 안정적인 치료체계 구축이 매우 중요한 시점"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이어 "중앙임상위원회 분석에 따르면 신규 환자가 매일 300여 명씩 계속 발생할 경우 9월 3일까지 중환자가 최대 130명 발생할 텐데 수도권 소재 상급종합병원을 통해 이달 말까지 병상을 36개, 다음 달 14일까지 40개를 추가로 확충하고 병세가 호전된 환자는 중등증·경증병상으로 전원해 중환자 병상을 확보하겠다"고 말했다.

중수본은 손실보상 및 인센티브 제공 방안을 검토해 수도권 소재 대학병원과 종합병원의 병상 확보를 지원할 예정이다. 일반 병상은 다음달 5일까지 745개를 추가해 총 1770개가 필요한 상황인데 수도권 내 전담병원 재지정, 전담병원 병상 확충, 병상 공동활용 권역 확대 등을 통해 781개 병상을 더 확보할 예정이다.

이밖에 생활치료센터는 다음달 5일까지 2112명의 추가 인원을 더 받아야 하는 상황인데 행정안전부와 함께 이번 주 1010명 규모의 4개 시설을 새로 개소하고, 다음주 중반까지는 3곳을 추가로 더 마련해 입소 인원을 4000여명까지 확보하기로 했다.

dewkim@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