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추미애·윤석열 갈등에…“제가 나설 일 아니어서 자제”

정세균 국무총리가 25일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정세균 국무총리가 25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 간 갈등과 관련 "아직까지는 제가 나설 일은 아니다 싶어 자제하고 있는 중"이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법무부 장관과 검찰총장의 영역 싸움에 총리가 나서서 조정하는 게 어떤가'라는 홍준표 무소속 의원 질의에 "한 번 생각은 해보겠지만 제 판단으로는 법무부 장관과 검찰총장이 국민 눈높이에 맞게 잘 처신해주길 기대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추미애 장관과 윤석열 총장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 수사, '검언유착' 의혹 수사 등을 두고 공개적으로 갈등을 빚어 왔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