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5차 ‘파주형 희망일자리’ 참여자 2329명 모집

파주시

[헤럴드경제(파주)=박준환 기자]파주시(시장 최종환)가 지난 6월 24일부터 ‘파주형 희망일자리’ 참여자를 모집한 데 이어 지난 24일 91개 사업에 2329명을 모집하는 제5차 ‘파주형 희망일자리’사업을 공고했다.

‘파주형 희망일자리’사업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경제 위기에 대응해 취업 취약계층 등에 공공일자리 제공을 통한 생계지원 및 지역경제 활력을 제고하기 위해 추진하는 것으로 만18세 이상의 근로능력이 있는 파주시민이면 누구나 참여가 가능하다. 실직 등 취업취약계층, 휴업자, 무급휴직자 등은 우선 선발 예정이며, 1일 최대 3~8시간 근무를 하게 된다.

이번 5차 모집공고에서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인력과 공공업무 지원을 위한 예비인력 총 200명을 별도로 선발한다. 인력을 미리 확보해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방역활동 및 긴급 공공업무 지원 관련 부서별 요청 시 즉시 투입한다는 방침이다.

백인성 기획경제국장은 “파주시에서는 약 5000명 채용을 목표로 매주 희망일자리 참여자를 모집중”이라며 “현재 약 1500명 정도 선발을 완료했으며 중복참여자 혹은 공무원의 배우자 및 자녀 등 참여 제한 대상자를 제외하고 파주시민 누구나 신청가능하니 많은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또 “코로나19로 어려운 시기에 희망일자리사업이 시민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현재 모든 접수는 부서별 담당자 이메일로만 받고 있으며, 궁금한 사항은 희망일자리사업 콜센터(031-940-4566)로 문의하면 된다.

pjh@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