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조국 흑서’ 비용 500만원인데 ‘조국백서’는 3억?…다 어디 썼나”

[헤럴드경제DB]

[헤럴드경제=뉴스24팀]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 '조국흑서'로 불리는 '한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나라'를 만드는 데 비용 달랑 500만원 들었다"며 "'조국백서' 팀은 3억원의 용처를 투명하게 공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진 전 교수는 25일 페이스북에 '조국흑서 첫날에 5000부 다 팔렸다'면서, 제작비 500만원과 관련해 "대담료 각각 100만원씩. 대담 후에 식사대는 필자들이 돌아가면서 냈다"고 했다.

진 전 교수는 그러면서 "'조국백서' 팀은 3억원의 돈이 대체 어디에 쓰였는지, 용처를 투명하게 공개해야 한다. 책 한 권 쓰는데 뭔 돈이 그렇게 많이 들어"라고 했다. 이어 "완전 사기예요. 어휴, 저 인간들 나라 곡간도 저런 식으로 털어먹고 있겠지?"라고 썼다.

지난 5일 출간된 '조국백서'는 백서 제작을 위한 모금을 1월 8일 발표한 이후 나흘 만에 목표액인 3억원을 달성했다. 조국백서추진위원회 위원장인 김민웅 경희대 교수를 비롯해 전우용 역사학자, 김지미 법무법인 정도 변호사 등이 저자로 참여했다.

반면 25일 출간된 '한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나라'는 문재인 정부에 대한 비판자로 돌아선 필자들이 정권의 주요 의혹과 이슈에 대한 대담을 정리한 형식이다.

husn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