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아들 군 의혹에 또 발끈 “장관흔들기 아닌가…당장 수사하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답변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아들의 군복무 시절 휴가 미복귀 의혹을 파고든 야당을 향해 “이게 검언유착이 아닌가, 장관 흔들기가 아닌가 생각할 때도 있다”며 불편한 심경을 내비쳤다.

추 장관은 25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조수진 미래통합당 의원의 추 장관 아들에 대한 검찰의 수사 지연을 지적하자 “저도 왜 수사를 안 하는지 궁금하기 짝이없다, 아주 쉬운 수사를”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추 장관은 조 의원이 “참고인이 조사를 받고 어떤 말을 했다는 게 검언유착과 무슨 관계냐”고 따져 묻자, “답변을 해야 하느냐”며 “정말 너무한다. 수사 중 사건으로 더 이상 언급하지 않겠다고 강조했지만 회의 때마다 한 번이라도 이 주제를 질문하지 않은 적이 있느냐”고 발끈하기도 했다.

추 장관은 전주혜 통합당 의원과도 신경전을 벌였다.

전 의원은 지난해 12월 인사청문회 때 추 장관이 ‘아들이 입대 후 무릎이 아파 병가를 얻어 수술했다’고 발언한 데 대해 “병무청으로부터 2016년 7월∼2020년 6월 카투사 4000명에 대한 기록을 받았는데, 서씨(추 장관 아들 성씨) 중에 진료 목적으로 휴가를 간 사람 4명은 2017년 6월 25일 이후여서 추 장관 아들과 무관하다”면서 “군대 미복귀 시점인 2017년 6월 25일 이전인데 병가 기록이 전혀 없다. 청문회 때 장관이 위증을 한 건가, 아니면 병무청과 국방부가 자료를 은폐한 것인가”라고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추 장관은 “아마 의원님이 개인정보보호법상 개인 자료를 구할 수 없어 외곽을 통해 추정하는 것 같다”며 “검찰이 지금이라도 당장 수사를 하세요”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추 장관 아들 의혹은 현재 서울동부지검이 수사 중이다.

이에 전 의원이 “수사를 하라, 이것도 마찬가지로 지휘권 발동을 하라”고 따지자 추 장관은 “수사를 하면 밝혀질 일”이라며 반박했다.

이어지는 언쟁에 고검장 출신 소병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장관 본인이 아무리 억울해도, 자꾸 수사 중인 사건에 대해 억울하다고 하면 일선 검사는 영향을 받을 수 있다”며 “답변을 신중히 해달라”고 추 장관을 제지했다.

추 장관은 지난달 27일 법사위에서 아들 의혹을 제기한 윤한홍 통합당 의원을 향해 “소설을 쓰시네”라고 비난한 것에 대해 유감을 표명할 계획이 있냐는 야당의 질문에 “질의 자체가 인신공격이었다”라며 “또 다른 당의 의원들이 이 문제를 자꾸 고발하고, 사실인 듯 모욕을 주고 공격하는데 정말 ‘소설을 쓰는 정도’라는 느낌을 갖고 있다”고 받아쳤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