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발지와 도착지가 같은 비행’ 코로나19가 만든 새로운 여행 패턴?

에어부산이 최근 도입한 신형 항공기인 에어버스 321LR(A321LR)

[헤럴드경제(부산)=윤정희 기자] 코로나19 장기화로 국내외 여행 수요가 사라진 요즘, 부산의 한 항공사가 ‘출발지와 도착지가 같은’ 이색 비행 체험 프로그램을 출시해 관심을 끌고 있다.

에어부산(사장 한태근)은 국내 항공사 최초로 도착지 없이 국내 상공을 비행하다 다시 이륙지로 돌아오는 비행 프로그램을 출시한다고 26일 밝혔다.

에어부산은 다음 달 10일부터 항공서비스 계열 학과가 있는 대학교와 함께 현장실습 체험을 목적으로 한 비행 프로그램을 진행할 계획이다.

국내에서 첫 시도되는 이번 비행 체험 프로그램은 코로나19로 인해 현장에서의 체험실습의 기회가 사라진 관련 학과 학생들을 위해 산학협력 차원으로 에어부산이 마련했다.

다음 달 10일 첫 운항 예정인 체험 비행의 항공편은 김해국제공항을 출발해 남해안 상공을 거쳐 제주 인근까지 비행한 후 다시 김해공항으로 돌아오는 일정으로 비행시간은 약 2시간30분이 소요된다.

해당 비행시간 동안 참가 대학생들은 함께 탑승한 에어부산 캐빈승무원들과 기내 이·착륙 준비, 기내 방송, 각종 승객 서비스 등을 동일하게 수행하며 생생한 체험실습을 진행하게 된다.

특히 이번 비행 체험 프로그램의 탑승 항공기는 에어부산이 최근 도입한 신형 항공기인 에어버스 321LR(A321LR)로 배정할 계획이라고 에어부산 관계자는 전했다.

에어부산은 안전한 비행을 위해 참가 학생들을 대상으로 상시적 체온 측정과 기내 마스크·장갑 의무 착용, 거리두기 좌석 배치 등 엄격한 방역 수칙을 준수한다는 방침이다.

에어부산 한태근 사장은 “에어부산의 완벽한 기내 방역 절차를 최우선으로 삼아 안전한 체험 실습 기회를 제공하고자 한다”면서 “향후 코로나19 확산세가 진정이 되면 국제선 상공 비행 및 일반인 대상 관광 비행 상품을 출시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cgnh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