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바비 북상… 26일 제주 학교 모두 원격수업 전환

[연합뉴스 제공]

[헤럴드경제]제8호 태풍 바비 북상으로 26일 제주도 내 모든 학교가 원격수업으로 전환된다.

제주도교육청은 25일 상황판단회의를 열고 원격수업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도교육청은 도내 유치원과 초·중·고등학교에 26일 등교수업을 원격수업으로 전환할 것을 권고했다.

더불어 방과후교실 운영을 취소하도록 했다.

유치원 방과후 과정과 초등돌봄교실은 재난 매뉴얼에 입각해 등·하교 시 보호자 동행 등 안전확보 조건을 전제로 운영하기로 했다.

26일 예정된 도교육청과 산하 기관·각 학교 주관 행사는 취소 또는 연기하도록 했다.

교육청 관계자는 "기상 상황을 계속해서 모니터링하면서 태풍 대응 현장 조치 행동 매뉴얼에 따라 긴밀하게 대처할 방침"이라며 "각 부서·기관과 협업해 학생과 시설 안전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herald@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