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 기획부동산 불법행위 꼼짝마

평택시청 전경.

[헤럴드경제(평택)=지현우 기자] 평택시(시장 정장선)는 기획부동산 사기 피해 근절을 위한 기획부동산 신고 창구를 상시 운영하고 있다고 26일 밝혔다.

현재 평택지역은 고덕 국제신도시와 브레인시티, 평택호 관광단지 등 각종 개발사업이 진행되고 있다. 최근 이런 개발 분위기에 휩싸여 기획부동산이 평택에서 성행함에 따른 조치다. 기획부동산의 대표적인 사례는 ▷사실상 개발이 어려운 토지를 허위 과대 홍보 ▷계약 전까지 지번을 알려주지 않음 ▷물건지에 대한 현지답사 없이 계약 유도 ▷현지답사 한 토지와는 다른 토지로 계약 유도 ▷공인중개사를 통하지 않고 회사와 직접 거래 ▷소유권을 공유 지분으로 이전등기 등이 있다. 이런 사례가 발생된 경우 기획부동산으로 의심해 볼 필요성이 있다.

기획부동산 사례 발생 시 시민들이 적극 신고할 수 있도록 토지관할 부동산 관리부서에 신고 창구를 개설해 운영 중이다. 신고 접수된 사항에 따라 허위사실 유포 등 위법사항이 확인되면 관할 경찰서에 수사를 의뢰한다. 토지투기가 의심될 경우 경기도에 토지거래허가 지역으로 추가 지정 요청할 계획이다.

평택시는 기획부동산 투기대응 TF팀 구성 및 기획부동산 상시 모니터링, 시민들에게 기획부동산 유의사항을 적극 홍보하며 불법행위 없는 건전한 부동산 시장을 만들기 위해 다방면으로 노력하고 있다.

deck91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