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에너지, ‘랜선 나무심기 캠페인’으로 숲 조성

[헤럴드경제 김현일 기자] 포스코에너지가 SNS를 통한 ‘랜선 나무심기 캠페인’을 실시한다.

포스코에너지는 인천 서구청과 함께 다음달 14일까지 인스타그램과 페이스북, 블로그 공식계정에서 ‘랜선 나무심기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캠페인은 포스코에너지가 운영하는 인천LNG복합발전소 인근 청라국제도시 포리공원에 숲을 조성하기 위해 마련됐다. 캠페인 참여자 수만큼 포리공원에 방풍림을 조성할 계획이다.

포스코에너지는 약 125m 길이의 방풍림이 조성되면 미세먼지 농도는 25.6%, 초미세먼지는 약 40.9%가 저감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추후 인천LNG복합발전소 내 주민 이용시설인 ‘그린파크’ 주변에도 숲을 조성해 임직원과 지역주민들을 위한 쉼터를 추가로 마련할 계획이다.

정기섭 포스코에너지 사장은 “SNS를 활용해 누구나 쉽게 참가 가능한 이번 캠페인을 통해 나무 심기와 숲 조성에 대한 사람들의 관심과 참여가 이어지기를 기대한다”며 “친환경 숲 조성으로 미세먼지 저감에 앞장서며 깨끗하고 안전한 환경을 만들기 위한 노력을 지속적으로 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포스코에너지는 앞서 지난 4월에도 출자사인 삼척블루파워와 함께 삼척에 산불복구용 나무 5000그루를 식재했다. 지난해에는 인천LNG복합발전소 인근 인천당하초등학교 둘레에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총 500여 그루의 나무 벽을 조성하기도 했다.

joz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