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30대 ‘영끌’ 안타깝다?…김현미, 3년 내내 ‘집 사면 후회한다’더니”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25일 국회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잠시 생각에 잠겨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이 26일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3년 내내 '지금 집 사면 후회한다'는 말만 반복했는데, 그 말을 믿은 국민들이 땅을 치고 후회하면서 '패닉 바잉'에 동참하고 있다"고 저격했다.

하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김 장관이 법인·다주택 매물이 많이 나오고는 있지만, 30대들이 이를 '영끌'로 받고 있어 안타깝다고 했다. 전형적인 유체이탈 화법"이라며 이같이 일갈했다.

그는 "30대가 '패닝 바잉'에 나서게 만든 건 문재인 정부가 부동산 시장을 전쟁터로 만들었기 때문"이라며 "이전까지 우리 사회는 결혼을 하면서 전셋집을 구했다가, 40·50대에 전세자금과 저축, 대출금을 모아 아파트를 구입하는 게 서민들의 일반적 삶이었다. 하지만 문 정부가 이런 믿음과 질서를 파괴했다"고 질타했다.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 페이스북 일부 캡처.

그러면서 "30대가 '영끌'까지 하며 '패닉 바잉'에 나선 것은 전셋집은커녕 평생 월세살이를 전전해야 한다는 불안감 때문"이라며 "그런 불안감은 문 정부와 김 장관이 심어줬다"고 했다.

그는 또 "김 장관은 유체이탈 화법 말고 집값, 전셋값 폭등과 그간 집값이 잡힌다고 사기를 친 것부터 국민에게 용서를 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yul@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