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인환 인천 동구청장 “수도국산달동네박물관 증축 사업 매진”

허인환 인천시 동구청장

[헤럴드경제(인천)=이홍석 기자]허인환 인천시 동구청장은 26일 “동구 문화관광 거점 역할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60~70년대 서민들의 애환과 생활상이 담긴 수도국산달동네박물관 증축 사업이 차질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허 구청장은 이날 구청 대상황실에서 열린 수도국산달동네박물관 증축을 위한 공립박물관 설립 타당성 용역 중간보고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허 구청장은 “지난 2005년 조성된 수도국산달동네박물관은 다양한 전시물품과 체험 시설을 갖추고 이제는 주거환경개선사업으로 사라진 수도국산 주변 달동네 서민들의 삶을 기록하고 어려웠던 1960~70년대 생활상을 재현해 낸 공간”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매년 박물관 관람객이 증가하고 전시유물 보관 수요 또한 늘어남에 따라 전시공간 및 수장고 확보 필요성이 꾸준히 제기됐으나 토지소유자인 인천시와의 견해 차이로 인해 증축에 어려움을 겪어 왔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어 “동구는 박물관 증축을 위해 인천시와 지속적인 협의를 통해 견해차를 좁혀 오다가 지난 5월 인천시의회 증축 동의안을 이끌어내 사업 추진의 발판을 마련했다”면서 “지난 6월 사전 절차로서 건립 관련 타당성 연구용역에 착수했다”고 말했다.

이에 구는 이후 문체부 사전평가, 구 의회 공유재산심의, 중기지방재정심의 및 인천시 투융자심사 등을 걸쳐 사업을 확정하고 오는 2023년까지 총 사업비 약 100억원을 투입해 현 박물관 부지에 연면적 1710 ㎡ 지하 1층, 지상 3층 규모 증축을 완료할 계획이다.

허 구청장은 “박물관은 단순히 어려웠던 과거의 향수를 추억하는 공간이 아니라 도시생활사 발간, 다양한 기획전시와 체험 프로그램 등을 통해 문화콘텐츠 제공자로서의 역할을 능동적으로 수행하고 있다”며 “향후 박물관이 동구 문화관광의 거점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남은 과제들을 하나하나 해결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gilbert@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