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평택에 전기차 핵심부품 공장 짓는다

26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현대모비스 전기차 핵심부품 공장설립을 위한 황해경제자유구역 입주협약식에서 (사진 왼쪽부터) 정장선 평택시장, 이재명 경기도지사, 박정국 현대모비스 사장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현대모비스 제공]

[헤럴드경제 정찬수 기자] 현대모비스가 충주, 울산공장에 이어 국내에서 세 번째로 경기도 평택에 친환경차 핵심부품 공장을 짓는다.

현대모비스는 26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 정장선 평택시장, 박정국 현대모비스 사장이 참석한 가운데 공장 설립을 위한 투자협약식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평택공장은 황해경제자유구역 내 평택 포승지구(BIX)에 들어선다. 부지는 총 1만6726㎡(약 5000평) 규모다. 현대모비스가 355억원을 투자해 오는 9월부터 공사를 시작한다. 내년 하반기부터 연간 15만대에 해당하는 전기차 전용 모듈부품을 양산할 예정이다.

현대모비스의 이번 평택공장 투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 예측이 어려운 글로벌 경영환경 속에서 핵심부품 시장 선도를 추구하는 미래차 대응 전략에 따른 것이다. 현대모비스는 선제적인 투자로 미래차 경쟁력까지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현대모비스는 친환경차 핵심부품 국산화와 대규모 양산 체계를 구축하고자 지난 2013년 충주 전동화 핵심부품 전용공장을 시작으로, 2018년에는 충주2공장, 지난해에는 울산에 전기차 핵심부품 전용공장 착공에 들어갔다.

이번 평택공장은 충주, 울산에 이어 수도권에 처음으로 들어서는 전기차 핵심부품 공장이다. 기아차 화성공장과 거리는 약 13㎞에 불과하다. 충주와 울산을 잇는 삼각편대를 형성해 제품 개발과 물류 효율성 등 시너지를 낼 것으로 전망된다.

현대모비스는 평택공장에서 모터·인버터·감속기 등 전기차용 핵심부품을 통합한 PE모듈과 섀시모듈(전후륜 차량하체부품류)을 생산한다.

PE모듈은 기존 내연기관차의 엔진역할을 담당하는 구동부품으로 전기차 전용 모델에 최적화한 것이 특징이다. 최근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 현대모비스는 내년 15만대 생산능력을 확보하고, 2026년까지 최대 30만대에 육박하는 PE모듈을 공급할 수 있도록 생산시설을 확대할 계획이다.

현대모비스 모듈BU 정정환 전무는 “글로벌 전기차 시장 확대에 따라 세그먼트별로 적용할 수 있는 유연한 생산체계와 최신 설비를 갖춰 업계 표준을 선도할 수 있는 스마트공장으로 육성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현대모비스는 지난 상반기 올해 초 계획한 R&D 투자의 50% 정도를 집행했다. 최근에는 경기도 의왕연구소를 전동화와 미래모듈사업에 특화된 연구개발 거점으로 육성하기 위해 3000억원을 투자한다고 밝혔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