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위아, 1억 달러 규모 함포 부품 美 수출

현대위아 5인치 함포 (KMK45) 모습. [현대위아 제공]

[헤럴드경제 정찬수 기자] 현대위아가 방위사업청의 절충교역 제도를 발판 삼아 국내 최초로 함포 부품을 미국에 수출한다.

현대위아는 글로벌 방위산업체인 BAE시스템즈(BAE)와 10년간 최대 1억 달러 규모의 함포 부품의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이에 따라 현대위아는 오는 2022년부터 5인치 함포의 ‘트러니언 지지대’와 ‘레버’ 등 최대 106종의 함포 부품을 BAE에 10년간 납품한다. BAE는 전투용 장갑차와 함포 등을 개발하는 세계 3위 규모의 글로벌 방위산업체다.

현대위아의 이번 수주는 방위사업청의 ‘절충교역 혁신 방안’에 따라 2018년 도입한 ‘가치축적 제도’를 통해 이뤄졌다. 이는 해외 기업과 국내 기업이 협력한 실적을 모아두었다가 절충교역(해외 업체서 무기를 구매할 때 일정한 반대급부를 받는 교역 제도)에 활용하는 제도다.

지난해 방위사업청은 BAE과 계약을 맺으며 절충교역을 진행하기로 합의했다. 국내에서 이 제도를 활용해 실제 수출 계약까지 이룬 건 현대위아가 처음이다.

현대위아는 지난해 도입된 ‘절충교역 상생협력 의무화제도’에 따라 함포 모듈의 기반 부품을 공급하는 국내 중소기업 10여 곳과의 협력을 더욱 강화할 계획이다. 중소 협력사에 납품 금액 전액을 10일 이내 현금으로 지급하는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피해 최소화도 노력 중이다.

현대위아 관계자는 “절충교역 외에도 오랜 기간 직접 함포를 만들며 쌓아 온 기술력을 인정받은 결과”라고 말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