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 코로나19 전염 가능성 최소화…‘시차 출근제’ 시행

현대중공업 울산 조선소 전경 [현대중공업 제공]

[헤럴드경제 정세희 기자]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우려로 현대중공업이 시차 출근제를 실행한다.

현대중공업은 26일부터 9월 4일까지 울산 본사와 조선소 내 직원 간 밀접 접촉을 방지해 코로나19 전염 가능성을 최소화하고자 출근 시각을 조절한다고 밝혔다.

대상은 사무직, 연구직과 일부 생산직 직원이다. 공정상 업무 시간 조정이 불가능한 경우는 제외한다. 이에 따라 출근 시간은 기존 오전 8시에서 오전 7∼10시로 바뀐다.

조식 운영 시간도 기존에서 30분 늘려 이용자를 분산했다. 울산 본사 인근에 위치한 현대일렉트릭, 현대건설기계도 시차 출근제 도입 가능성이 크다.

현대중공업은 앞서 3월 코로나19 확산 때도 시차 출근제를 한시적으로 시행한 바 있다.

say@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