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4차 추경 성급…재원 확보 능사 아냐”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5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이현정 기자]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5일 "지금 단계에서 4차 추경 편성이 필요하다는 판단은 너무 성급하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 출석해 '코로나19 재확산으로 피해를 보는 계층을 위해 4차 추경을 우선적으로 해야 한다'는 이종배 미래통합당 의원의 지적에 이같이 답했다.

그는 "3차 추경 재원도 9조원 이상 집행이 안 되고 있고, 그 외에 긴급고용안정지원금 2조2000억원도 집행 중"이라며 "무조건 재원만 확보한다고 능사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피해 계층에 대한 지원 상황을 보면서 (재원이) 부족하다면 추가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ren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