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민노총은 자기 편이어서 방관했나…대통령이 국민 협박”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28일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질의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미래통합당 전신) 대표가 26일 “(8·15)광화문 집회에 참여한 모든 사람들의 위치 정보를 법원의 압수·수색영장 없이 마음대로 강제 조사하는 것은 위법”이라고 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우리 법제상 그런 포괄 영장제는 그 자체가 아예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감염병 예방 차원에서 저지른 불법으로 양해해달라고 할 수 있을 것”이라며 “하지만 민주노총 집회는 자기들 편이어서 방관하고, 부동산 정책에 대한 국민들의 분노는 정적들이라고 보고 탄압하려는 시도로 볼 수밖에 없는 오직 반대편에 대한 인권 침해는 선뜻 용납하기 어렵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국민들의 생명이 걸린 방역 문제를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것은 참으로 해서는 안 되는 짓”이라며 “더구나 대통령까지 나서서 국민을 협박하는 행위는 옳은 처사가 아니다”라고 했다.

또 “정상적인 방역 활동을 해야 한다”며 “더 악화되기 전에 부동산 문제도 정상으로 돌려야 한다”고 덧붙였다.

홍준표 무소속 의원 페이스북 일부 캡처.

홍 전 대표는 전날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정세균 국무총리를 향해 “광화문 집회와 같은 날 서울 종로구 보신각에서 열린 민주노총(집회)은 모른다고 한다고 한 게 사실이냐”며 “같은 광화문에서 집회를 했는데 광화문 집회는 관리 대상이고 민주노총(집회)은 관리 대상이 아니냐”고 질의했다.

정 총리는 이에 “총리가 국정 전반을 총괄하고 결과에 책임을 지지만, 집회 하나하나를 어떻게 다 관리하느냐”며 “광화문 집회는 총리실에서 보이는 곳에서 일어났고, 마침 그날 근무중이어서 보게 된 것”이라고 답변했다.

yul@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