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시민안전보험 사회안전망 역할 ‘톡톡’

[헤럴드경제(화성)=지현우 기자] 민선7기 화성시가 사회 안전망을 구축하고자 마련한 ‘시민안전보험’이 수해 속에서 빛을 발했다.

시는 이달 초 집중호우로 평택 소재의 한 가건물이 붕괴되면서 발생한 사망사건 유가족에게 시민안전보험금 3000만 원이 지급됐다고 26일 밝혔다.

관외에서 발생한 사고였지만 시가 올해부터 전국으로 보장지역을 확대하면서 보상 대상에 포함된 것이다. 시는 시민안전보험을 잘 알지 못하는 유가족을 위해 상담을 진행하고 서류 접수를 돕는 등 적극적으로 보험금 수급을 도왔다. 보험금은 자연재해와 산사태 2개 항목으로 각 1500만 원씩 총 3000만 원이 지급됐다.

유가족 면담과 보험신청서를 작성하고 있다. [화성시 제공]

서철모 화성시장은 “각종 재난과 안전사고로부터 든든한 안전망이 될 수 있도록 올해부터는 관외에서 발생한 상해까지 보장을 확대했다. 앞으로도 시민을 위한 세심한 정책 마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시민안전보험은 별도의 가입신청 없이 화성시에 주민등록을 두고 거주 중인 시민이라면 등록 외국인, 거소등록 동포를 포함 누구나 수혜대상이다. 보험료는 시가 부담한다. 보장항목은 ▷상해의료비 ▷폭발·화재·붕괴·산사태 ▷일사병·열사병을 포함 자연재해 ▷대중교통 ▷만 12세 미만 스쿨존 내 교통사고 ▷농기계 사고 ▷가스사고 ▷선박 침몰과 전복사고 등이다.

deck91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