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호 태풍 ‘바비’ 북진중…”역대급 기록 경신할 수 있다”

제주도가 제8호 태풍 '바비'의 직접 영향권에 들어간 26일 오전 제주 서귀포시 대정읍 모슬포항 방파제에 강한 파도가 몰아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윤호 기자]역대 최강 수준의 바람을 동반한 제8호 태풍 '바비'가 제주 서귀포 서남서쪽 약 210㎞ 해상에서 시속 19㎞의 속도로 올라오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26일 오전 11시 기준 바비의 중심기압은 945hPa, 최대풍속은 초속 45m다.

기상청은 바비가 가장 가까워지는 시점이 흑산도 오후 8시, 서울 27일 오전 4∼5시가 될 것으로 예상했다. 북한 황해도 상륙 시점은 27일 오전 5∼6시다.

이번 태풍은 역대 태풍 중 가장 바람의 세기가 셌던 2003년 '매미'의 기록을 경신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매미의 하루 최대풍속은 2003년 9월 12일 초속 51.1m, 최대 순간풍속은 같은 날 초속 60m였다.

우진규 기상청 예보분석관은 "우리나라 서해상을 경유한 태풍 중 바비는 '역대급' 기록을 경신할 수 있다"며 "태풍의 북상 속도와 강도에 따라서 풍속이 달라질 수 있으나 매우 강한 바람의 영향을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태풍과 가까운 제주도와 전남 해안에는 태풍특보가 발효 중이며 최대순간풍속이 초속 28m가 넘는 매우 강한 바람이 불고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30㎜ 이상 많은 비가 오고 있다.

이날 0시부터 오전 11시까지 주요 지점별 최대 순간풍속은 전남 신안군 가거도 27.9m, 진도군 서거차도 25.1m, 광주 무등산 23.6, 제주 새별오름 32.2m, 윗세오름 29.2m 등이다.

바람의 세기가 초속 35m면 기차가 탈선할 수 있고, 40m 이상이면 사람은 물론 큰 바위도 날려버리으며 달리는 차까지 뒤집어놓을 수 있는 수준이다. 초속 60m를 기록했던 2003년 '매미'는 거대한 철제 크레인을 쓰러뜨렸다.

같은 시간 강수량은 전남 여수시 거문도 53.0㎜, 강진군 49.0㎜, 영암군 학산면 44.5㎜, 제주 사제비 183.5㎜, 윗세오름 153.0㎜, 서귀포 대정읍 120.5㎜다.

youknow@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