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B손보, 주소만 알면 ‘승강기보험’ 가입 가능

[헤럴드경제=홍태화 기자] DB손해보험은 승강기 주소나 고유번호만 알면 의무보험인 승강기사고배상책임보험에 가입할 수 있게 됐다고 26일 밝혔다.

DB손해보험은 한국승강기안전공단에서 응용프로그램 인터페이스(API)로 제공하는 승강기와 관련한 모든 정보들을 보험가입단계에서 바로 조회하고 계약에 자동으로 반영할 수 있는 시스템을 도입했다.

이는 지난해부터 고객의 간편한 보험가입을 위해 승강기 고유번호만 입력하면 손쉽게 보험에 가입할 수 있도록 해 왔던 기존시스템을 업그레이드한 것이다. 승강기 고유번호를 모르는 고객이라도 주소만 입력하면 해당 소재지에 설치된 승강기를 조회해서 명세까지 자동으로 반영할 수 있도록 했다.

또 여러 소재지에 있는 승강기를 하나의 계약으로 체결할 수 있어 별도로 계약해야 하는 기존의 번거로움을 없앴다. 승강기사고배상책임보험 가입 사실도 DB손해보험이 직접 한국승강기안전공단으로 발송하기 때문에 고객이 따로 보험가입내역을 신고하지 않아도 된다.

DB손해보험 관계자는 “의무보험 가입 고객이 편리하고 정확하게 보험에 가입할 수 있도록 상품판매 초기부터 지속적으로 최고의 시스템을 제공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국가기관이 제공하는 다양한 공공데이터를 바탕으로 보험가입의 편의성을 높여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th5@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