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신형 올레드 TV 미국 컨슈머리포트 ‘2020 최고의 TV’ 선정

LG전자의 2020년형 LG 올레드 TV(65CX). [LG전자 제공]

[헤럴드경제 정순식 기자] LG전자가 출시한 신형 올레드(OLED) TV가 미국의 유력 소비자전문지인 컨슈머리포트의 ‘2020 최고의 TV(Best TVs of 2020·사진)’로 꼽혔다.

26일 전자업계에 따르면 미국의 컨슈머리포트는 시중에 판매 중인 158개 평가 대상 제품(4K TV 기준) 가운데 2020년형 LG 올레드 TV(모델명 65CX)를 최고의 제품으로 선정했다.

이 제품은 지난해 모델(모델명 65C9)에서도 컨슈머리포트로부터 HD 및 UHD 화질 부문에서 최고 점수를 받은 바 있다.

평가단은 신형 OLED TV의 시야각이 무제한에 가깝고, 사운드 성능은 평가단이 시험해본 것 가운데 최고라고 평가했다.

이 TV에는 자체 음성인식이 가능한 씽큐 인공지능 플랫폼이 탑재됐으며, ‘구글어시스턴트’, ‘아마존 알렉사’ 등을 지원하는 점도 장점으로 꼽혔다.

초대형 TV 부문에서는 LG전자의 나노셀 TV(75SM9070PUA)와 삼성전자의 QLED TV(QN75Q70DT), 중국의 TCL TV(75Q825) 등이 우수 모델로 꼽혔다.

컨슈머리포트는 제조사별 평가에서, LG 올레드 TV가 HD와 UHD 화질이 뛰어나고, 시야각이 평균보다 넓으면서 사운드가 평균 이상이라는 점을 주목했다. 이어 중국의 TCL TV에 대해서는 시야각과 사운드는 다소 떨어져도 HDR 경험은 LG보다 좋다고 평가했다. 또 삼성의 QLED TV에 대해서는 화질은 그다지 좋지 않았지만, 최고 수준의 블러 리덕션(잔상 감소) 기능과 사운드 등이 훌륭하다고 평가했다.

미국 컨슈머리포트는 제조사로부터 테스트용 제품을 받지 않고 시중에 판매되는 제품을 직접 구매해 전문가들이 엄격한 테스트를 거쳐 평가를 진행하며, 실제 사용자들을 대상으로 조사한 브랜드 신뢰도와 만족도를 포함해 결과를 발표한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