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온택트 시대 맞춰 가전서비스 영상 콘텐츠 확대

LG전자서비스 공식 유튜브 채널 캡처 이미지

[헤럴드경제 정세희 기자] LG전자가 뉴노멀 시대에 맞춰 가전제품 서비스 관련 온라인 콘텐츠를 강화하고 있다고 26일 밝혔다.

LG전자에 따르면 올해 LG전자서비스 공식 유튜브 채널에 380여 개의 영상을 업로드하며 적극적인 마메팅 활동을 벌이고 있다. 이 채널에 업로드된 전체 제품 관련 영상은 약 2400개에 달한다.

영상에는 가전제품을 사용하는 방법, 유지관리 및 문제해결 팁 등 실용적인 내용이 담겼다. 영상은 고객이 이해하기 쉽게 실제 제품은 물론 애니메이션, 자막 등을 활용했다.

특히 무더위로 인해 에어컨을 비롯한 가전제품 사용량이 증가해 콜센터 전화 연결이나 방문 서비스가 지연되는 경우 이런 영상이 더욱 유용하게 활용될 수 있다고 회사는 보고 있다.

LG전자는 한국 외에도 미국, 프랑스, 아랍에미리트 등 해외 30개국에서 가전제품 서비스를 위한 유튜브 채널을 운영하고 있다. 이 가운데 19개 국가가 올 들어 서비스 관련 콘텐츠를 제공하기 시작했다.

신종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해 고객들이 비대면으로 제품 정보를 얻고 간단한 문제는 직접 해결하려는 니즈가 커졌기 때문이다.

실제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고객들이 직접 제품을 살펴보고 문제의 원인을 찾거나 해결까지 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 국내의 경우 서비스 성수기로 들어선 6월부터 지난달까지 두 달간의 영상 조회수는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약 24% 증가했다.

LG전자는 온라인에서 고객들에게 유익한 콘텐츠를 지속 제공하기 위해 서비스 대명장(大名匠)이나 서비스 교육 강사가 직접 노하우를 들려주는 영상을 추가로 제작해 업로드할 예정이다.

say@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