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구글 프로모션, 2030에 통했다…“유튜브 프리미엄 6개월 공짜”

LG유플러스는 ‘Best of Google(베스트 오브 구글)’ 5G 프로모션을 혜택을 받은 고객 중 2030세대가 66%를 차지했다고 26일 밝혔다. 사진은 모델이 해당 프로모션 혜택을 소개하고 있는 모습. [LG유플러스 제공]

[헤럴드경제=김민지 기자] LG유플러스는 구글과의 제휴 서비스 ‘베스트 오브 구글(Best of Google)’ 혜택을 받은 고객 중 2030세대가 66%를 차지했다고 26일 밝혔다.

‘베스트 오브 구글’ 5G 프로모션은 LG유플러스 5G 가입 고객이 안드로이드에 최적화된 구글 서비스를 부담 없이 체험할 수 있도록 마련됐다. ▷유튜브 프리미엄(YouTube Premium) 멤버십을 최대 6개월 ▷구글 원(Google One) 100GB 멤버십을 최대 6개월까지 체험할 수 있고, ▷6000원 상당의 구글 플레이 포인트(Google Play Points) 600포인트와 골드 등급으로의 업그레이드 혜택이 포함된다. LG유플러스는 지난 3월 구글과의 제휴를 통해 해당 프로모션을 제공해왔다.

특히, 이번 프로모션은 젊은층 고객들에게 큰 인기를 끈 것으로 나타났다. 혜택을 받은 고객 세 명 중 두 명이 2030세대였다.

제공되는 혜택 중 유튜브 프리미엄 6개월 무료 혜택은 ‘가입 시 가장 많은 영향을 준 요소’로 분석됐다. 가장 인지도가 높은 서비스고, 언택트(비대면) 트렌드 확산으로 유튜브 시청에 대한 니즈가 강해졌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유튜브 프리미엄은 모든 유튜브 영상을 광고 없이 시청하고, 다른 앱을 사용하거나 화면이 꺼진 상태에서도 재생할 수 있는 멤버십 서비스다. 월 이용료는 8690원(수수료 포함)이다.

구글 프로모션은 홈IoT(사물인터넷) 고객들에게도 호응을 얻었다. LG유플러스는 국내 통신사 중 유일하게 구글의 스마트 디스플레이 ‘네스트허브(Nest Hub)’와 자사 IoT 상품들을 함께 판매하는 'U+스마트홈 구글 패키지'를 출시했다. 패키지 이용 고객은 유튜브 프리미엄 및 구글 원을 각각 최대 3개월 동안 체험할 수 있다. 이 상품도 ‘베스트 오브 구글’ 5G 프로모션처럼 30대 고객에게 인기를 얻었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LG유플러스와 구글은 이번 ‘Best of Google’ 5G 프로모션의 흥행을 바탕으로 전략적 파트너십을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jakmee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