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연말까지 EBS 접속 데이터 무료로”

LG유플러스 고객이 가정에서 원격 수업에 참여하고 있다. [LG유플러스 제공]

[헤럴드경제=박세정 기자] LG유플러스는 자사 스쿨넷 서비스를 이용하는 전국 교육청 및 초·중·고의 온라인 수업을 위해 지원을 강화한다고 26일 밝혔다.

코로나19 확산 우려로 수도권 초·중·고등학교가 다음 달 11일까지 전면 원격 수업으로 전환됐다.

이에 LG유플러스는 자사 스쿨넷 서비스 이용 전국 교육청 및 초·중·고를 대상으로 인터넷 속도를 무상 증속해 제공키로 했다. 스쿨넷은 교육청과 초·중·고등학교가 이용하는 인터넷 서비스다. LG유플러스 스쿨넷을 이용 중인 전국 4개 교육청과 산하 초중고 3460개교는 500Mb㎰ 속도로 인터넷 이용이 가능하다.

또 LG유플러스 롱텀에볼루션(LTE), 5세대(5G)통신 모바일 이용 고객은 연말까지 EBS 10개 서비스와 주요 교육사이트 7개 웹·앱 접속 시 제로레이팅을 적용, 데이터 사용량이 차감되지 않는다.

자사 인터넷TV(IPTV) 서비스 U+tv와 모바일 IPTV 서비스 U+모바일tv에서도 원격 수업 지원을 강화한다. U+tv 고객은 대화면 TV와 고화질 영상으로 실시간 채널 258~263번에서 초등 3학년~중등 2학년 ‘EBS 2주 라이브 특강’을 31일부터 9월 11일까지 2주간 시청할 수 있다.

매일 오전 9시 학교 시간표와 동일한 시간에 수업을 시작하고, 강의 자료는 EBS 사이트에서 무료로 내려 받을 수 있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어려운 상황에서도 교육과 학습을 이어가는 전국 교사와 학생, 학부모들이 교육과 학습에 오롯이 집중할 수 있도록 LG유플러스가 보유한 통신 기술과 자원을 적극 지원한다”며 “함께 이 시기를 극복할 수 있도록 추가 지원책 고민할 것”이라고 말했다.

sjpark@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