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il, 순직소방관 자녀에 장학금 2억원 전달

후세인 알 카타니 에쓰오일(S-Oil) 대표. [에쓰오일 제공]

[헤럴드경제 김현일 기자] 에쓰오일(S-Oil)이 26일 순직소방관 유자녀 70명에게 300만원씩 총 2억1000만원의 장학금을 전달했다. 전달식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수혜학생 참석 없이 간략히 진행됐다.

류열 에쓰오일 사장은 “에쓰오일은 사회를 위해 베푸신 소방관들의 희생과 용기를 항상 잊지 않고, 그분들을 자랑스럽게 여기겠다”면서 “앞으로도 순직소방관 가족들의 뒤를 묵묵히 지키겠다”고 말했다.

에쓰오일은 2006년부터 ‘소방영웅지킴이’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순직소방관 유자녀들이 학업에 전념할 수 있도록 장학금을 전달하고 있다. 수혜학생들이 초등학교부터 중·고등학교를 거쳐 대학교에 진학해 학업을 마칠 때까지 지원한다.

에쓰오일의 장학금은 올해까지 15년 동안 1329명의 학생들에게 38억여원이 전달됐다.

joz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