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횡령·범인도피 등 혐의로 ‘라임 전주’ 김봉현 추가 기소

라임자산운용의 ‘전주(錢主)’로 지목된 김봉현 스타모빌리티 회장. [연합]

[헤럴드경제=윤호 기자] 검찰이 라임자산운용의 ‘전주(錢主)’로 지목된 김봉현 스타모빌리티 회장을 추가 기소했다. 김 회장은 버스업체인 수원여객 회삿돈 241억원을 횡령한 혐의로 현재 구속돼 수원지법에서 재판을 받고 있다.

‘라임 사태’를 수사 중인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부장 조상원)는 김 회장에게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횡령·사기·증재 등)과 배임증재, 범인도피죄 등을 적용해 추가 기소했다고 26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김 회장은 라임이 스타모빌리티에 투자한 400억원으로 재향군인회 상조회(향군상조회)를 인수한 후 상조회 자산 377억원을 횡령한 혐의를 받는다. 향군상조회 자산 유출 사실을 숨긴 채 A상조회사에 다시 향군상조회를 팔아 넘기면서 계약금으로 250억원을 받아 가로챈 혐의도 받고 있다.

김 회장은 사업에 편의를 얻는 등의 대가로 라임의 김모 본부장에게 8000만원 상당의 골프 회원권을 제공하고 김모 전 청와대 행정관과 김씨의 동생에게 약 5500만원 상당의 금품을 제공한 혐의도 받는다. 이상호 더불어민주당 부산 사하을 지역위원장과 그 가족에게 약 8600만원 상당의 금품 등을 제공한 혐의도 있다.

김 회장은 구속 심문에 불출석하고 도피 중이던 이종필 전 라임 부사장과 심모 전 신한금융투자 팀장에게 도피처를 마련해주고 도피자금 등을 제공한 혐의도 받고 있다.

검찰은 김 회장과 공모해 라임 자금과 향군상조회 보유 자산, 향군상조회 매각대금 사기 범행 등에 가담한 김모 전 스타모빌리티 사장도 특경가법 위반(횡령, 사기) 혐의로 기소했다. 김 전 사장도 김 회장과 수원여객 회삿돈을 횡령한 혐의로 구속된 상태다.

검찰은 앞으로도 김 회장과 주변 인물들의 추가 혐의에 대해 계속해서 수사할 계획이다.

youknow@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