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코로나 턱밑까지 왔다”…국회 ‘셧다운’·정부청사 ‘비상’

전날 한 국회 출입 기자의 확진 판정으로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과 의원회관, 소통관 등 건물이 전면 폐쇄되고 이날 예정된 주요 일정과 행사가 모두 취소·연기됐다. 태풍 ‘바비’의 영향으로 비바람이 부는 이날 오전 국회 바리케이드가 겹겹히 놓인 국회 정문으로 바라본 본청 모습이다. 이상섭 기자/babtong@heraldcorp.com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 국회와 정부청사 등 주요 기관에서 코로나19 확진자와 밀접 접촉자들이 속출하면서 건물이 폐쇄되고 일부 국회의원, 공무원 등이 자가격리에 들어가는 등 공무와 기관 운영에 큰 차질이 빚어지고 있다. 특히 청와대에서 100m 정도 떨어진 사랑채에서 확신자가 나오자 정치권에서는 “바이러스가 청와대 턱밑까지 쫓아왔다”며 긴장감을 높였다.

▶국회 일시 셧다운…9개 상임위 일정 연기=정치권에 따르면 국회 출입기자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27일 국회 일정이 전면 중단됐다. 특히 해당 기자는 전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를 취재한 것으로 확인되면서 회의에 참석한 이해찬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 등 지도부는 자가격리에 들어간 상태다. 해당 확진자와 직간접적으로 접촉한 사람은 50여명 이상으로 이중 1차 접촉자인 민주당 지도부는 14명, 당직자는 18명에 이른다.

국회 코로나 대응 태스크포스(TF)는 이날 국회 본청과 의원회관, 소통관을 폐쇄했다. 본청 폐쇄 조치는 지난 2월 이후 두번째다. 이날 개최될 예정이었던 9개 국회 상임위 일정도 전부 연기됐다. 민주당은 물론 미래통합당과 국민의당, 정의당도 예정된 회의를 전면 취소했다.

전날 한 국회 출입 기자의 확진 판정으로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과 의원회관, 소통관 등 건물이 전면 폐쇄되고 이날 예정된 주요 일정과 행사가 모두 취소·연기됐다. 이날 오전 국회 본청 출입구에 폐쇄·폐문 안내문이 걸려 있다. 이상섭 기자/babtong@heraldcorp.com

▶사법·행정부 확진자 속출=사법부와 행정부에서는 이미 확진자가 나와 일부가 문을 닫기도 했다. 앞서 21일 전주지법에서는 한 부장판사가 코로나19로 확진돼 법원 내 긴급 방역이 이뤄졌고, 이에 대법원 법원행정처는 전국 법원을 대상으로 최소 2주간 휴정할 것을 권고했다.

‘가’급 중요시설인 정부서울청사에서도 확진자가 속출했다.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전날 정부청사관리본부 소속 청원경찰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아 청원경찰 대기실과 같은 3층을 쓰고 있는 금융위원회 기자실이 일시적으로 폐쇄됐다. 정부서울청사에서는 지난달 개인정보보호위원회 직원 1명이 처음으로 확진됐다. 이후 외교부 청사에서 외교부 직원 1명과 미화 공무직 2명이 확진 판정을 받은 바 있다. 지난 3월 정부세종청사에서도 해수부 직원 29명 등 집단감염 사례가 나와 일부가 폐쇄된 바 있다.

이밖에 경찰청 본청, 서울시청 등 국가 주요 시설과 지방자치단체 청사에서도 감염자가 나오고 있다.

▶청와대 “턱밑까지 왔다” 경계 강화=청와대 사랑채에서 근무하는 관광공사 자회사 소속 안내직원 1명도 지난 26일 양성 판정을 받자 청와대는 경계를 강화했다. 아직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은 청와대지만 일찌감치 비상 방역체제에 돌입한 상태다. ‘컨트롤타워’인 청와대마저 뚫리면 국정이 마비될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특히 청와대 경내 외부 직원들 출입을 통제·제한하고, 근무를 이원화시키는 등 최악의 상황에 대비하고 있다.

앞서 청와대는 지난 21일부터 비상대응 체제를 가동했고, 매일 오전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주재하는 코로나19 긴급대응회의를 열고 있다. 대통령을 근접 수행·보좌하는 대통령경호처도 셧다운 등을 대비해 별도로 격리된 공간에서 업무를 보는 클린팀을 운영한다. 청와대는 또 각 수석 및 비서관실이 별도의 공간을 마련해 분산 근무를 하거나 재택 근무를 하고 있다.

mkkang@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