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로수 쓰러지고 간판 떨어지고 정전도…서울 잇단 강풍피해

강풍을 동반한 제8호 태풍 ‘바비’의 영향으로 27일 새벽 서울에서도 피해가 속출한 가운데, 이날 오전 4시30분께 서울 양천구 신월동의 한 주택가에서 옥탑 방수패널이 무너지고 방범창이 깨진 모습. 이 사고로 집 안에 있던 주민 1명이 손을 다쳐 현장에서 치료받았다. [서울 양천소방서 제공]

[헤럴드경제=윤호 기자] 강풍을 동반한 제8호 태풍 ‘바비’의 영향으로 27일 새벽 서울에서도 가로수가 쓰러지고, 정전이 발생하는 등 피해가 속출했다. 다행히 태풍이 북한으로 빠져나가, 더 큰 피해는 발생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이날 서울소방재난본부에 따르면 오전 6시 기준 서울 전역에서 태풍 피해 신고 20여 건이 접수됐다. 오전 2시15분께 강북구 미아동 미아사거리의 한 건물 1∼4층 사이 세로로 붙어 있던 간판이 강풍에 일부 떨어져 흔들거려 소방이 출동해 간판을 완전히 떼어냈다. 오전 5시 23분께 광진구 중곡동에서도 버스정류장 표지판이 떨어지려 해 소방당국이 현장에 출동해 조치했다.

가로수가 쓰러져 사람이 다치고 정전 사고가 발생하기도 했다. 서초구 서초동에서는 오전 1시22분께 나뭇가지가 변압기에 걸려 퓨즈가 고장 나 주변 24가구가 정전 피해를 보았다. 현장에 한국전력 관계자와 소방이 도착해 퓨즈를 교체했다. 전기 공급은 오전 2시15분께부터 정상화됐다.

동대문구 청량리동에서도 오전 3시22분께 가로수가 쓰러져 차량 2대가 망가져 소방당둑이 현장에 출동해 조치했다. 오전 4시58분께 강남구 신사동에서도 가로수가 쓰러지면서 지나가던 오토바이를 덮쳐 운전자가 경상을 입었다. 오전 4시16분께 구로구 구로동에서도 도로변 가로수가 넘어졌다는 신고가 접수돼 소방이 현장을 정리했다.

주택 파손 신고도 여러 건 접수됐다. 오전 4시30분께 양천구 신월동의 한 주택가에서 옥탑 방수 패널이 무너지고 방범창이 깨졌다. 이 사고로 집 안에 있던 주민 1명이 손을 다쳐 현장에서 치료받았다. 오전 5시 8분께 광진구 중곡동에서도 지붕 용마루가 강풍에 떨어지려 한다는 신고가 접수돼 소방이 현장에 출동해 조치했다.

youknow@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