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구, ‘스마트도시위원회’ 출범

강남구 청사 전경. [강남구 제공]

[헤럴드경제=한지숙 기자] 서울 강남구(구청장 정순균)는 4차 산업혁명시대를 이끌 ‘사람 중심의 안전하고 편리한 도시’ 조성을 위해 27일 ‘스마트도시위원회’를 출범한다고 밝혔다.

스마트도시위원회는 안준호 부구청장을 위원장으로, 황찬규 서울벤처대학원대학교 교수, 오순영 한글과컴퓨터 최고기술책임자(CTO) 등 스마트도시기술 전문가 등 16명과 구청 간부 7명이 위원으로 참여한다.

향후 2년 간 스마트도시 정책 수립부터 실행단계까지 세부 역할과 발전방향 등을 모색하는 자문 역할을 맡게 된다.

이날 출범식에서는 강남구의 스마트도시 비전과 실행체계 등을 제시할 종합계획에 대한 보고와 추진 중인 부서별 스마트도시 사업 등이 논의된다.

한편 구는 지난 7월 1일 ‘스마트도시과’를 신설한 데 이어 디지털교육을 통한 스마트시민 양성 및 사물인터넷 플랫폼 구축 사업 등 구민 맞춤형 스마트도시를 위한 체계적인 정책 마련에 앞장서고 있다.

윤종민 강남구 스마트도시과장은 “강남의 인적자본, 투자환경, 인프라, 혁신 등 다양한 요소를 잘 연결해 사람을 중심으로 모든 것이 연결되고 기능하는 스마트도시 청사진을 만드는 데 적극 힘쓰겠다”고 말했다.

jshan@heraldcorp.com

Print Friendly